• [독립출판물] 수없이 잠 못 이루던 많은 새벽들에게 - 손진오 시/에세이

    9,800won

    9,800won

    이 길을 누군가는 긴 터널을 지나는 거 와 같다고 했습니다. 이 책은 그 긴 터널을 지나며 써 내려간 마음의 흔적입니다. 그런 스스로에게 이 책을 선물로 주고 싶습니다.

  • [독립출판물] 나의 아날로그에게 - 김희영 에세이

    13,800won

    13,800won

    아름다웠지만 아팠던 20대, 서툰 연애 이야기. 난 연애가 힘들었는데, 사람들은 "사람은 원래 그래"라고 말합니다. 사람이 원래 그러면 당연히 아파도 되는 건가요? 가벼운 술 안줏거리로 넘겨버리기에 이별은 참 아픕니다. 아직 그 사람을 잊지도 못했는데, 다른 사람을 만나며 잊어보라 합니다. 누구보다도 아름다웠던, 그러나 무척이나 아팠던 사랑을 어떻게 쉬운 것도 아니라고 말할 수 있을까요. 연애와 이별, 뻔하지만 언젠가 당신이 겪었던 이야기들.

  • [독립출판물]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 치앙마이 - 곽명주 에세이

    12,000won

    12,000won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 보았을 '한 달 살기'. 따뜻한 날씨와 저렴한 물가에 덜컥 선택한 치앙마이가 처음부터 좋기만 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한 달 살기가 총 비용 100만원이면 가능하다고해서, 처음엔 이에 맞춰 살아보고자 노력을 했습니다. 그런데 돈을 적게 쓰니, 아무래도 생활이 재미가 없더군요. 퇴사 직후의 심드렁함까지 겹쳐서 이 곳이 나에게 맞지 않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 [독립출판물] 바스락거리는 마음 습하게 자라는 사람아 - 박신영 시/에세이

    9,000won

    9,000won

    이월의 너가 입김처럼 번지고 사월의 너가 아지랑이처럼 일렁이던 때에 아무쪼록 너는 영원히 나에게 그리움이라. 떠나는 마음에 미움을 두면 그것으로 내 할 일을 다 했거니 싶었다. 잊혀진 일이 되는 게 끔찍해 내 속에 비련을 숨 틔우고 있던 게 결국 여름엔 상해버린다 이렇게나 많이. 싱싱하고 풋내 나는 사랑을 철지나 익히면 뭐 대단한 발효가 되는 줄 알았지만 남은 건 식어 못 쓰는 감정일 뿐. 나는 왜 그 상할 대로 상한 마음을 버리지 못하고 이 더운 날 끌어안고 자는 것인지.

  • [독립출판물] 사모님, 구텐 모르겐 - 김정례 에세이

    15,000won

    15,000won

    모든 것이 정답은 아니지만, 읽다 보면 공감으로 고개를 끄덕일 만한 사연들이다. 이 책을 읽으며 독자가 마음이 뭉클해지는 순간을 경험한다면, 이 책은 이미 행복하게 그 소임을 다한 것이다.

  • [독립출판물] 더 납작 엎드릴게요 - 헤이송(글), 일미(그림) 에세이

    10,000won

    10,000won

    20대의 불안정함을 지나 몇 번의 이직을 하고서 당도한 불교출판사. 그곳에서 일하며 마주친 다양한 사람들과의 이야기.

  • [독립출판물] 나이 들면 딸이 최고지 - 김후리, 조이 에세이

    10,000won

    10,000won

    사람이 막다른 골목으로 몰리면 짐을 덜기 위해 가장 쉽고 빠른 방법을 택한다. 엄마에게 그 쉽고 빠른 방법은 딸인 나였다. 더욱이 나는 어려서부터 눈치가 빨랐기 때문에 엄마가 싫어하거나 피곤해할 만한 짓은 하지 않았다. 사춘기를 시작으로 폭주하는 오빠는 엄마가 감당할 수 있는 존재가 아니었다. 혼내거나 싸우거나 대화를 하지 않거나. 상황이 악화되는 패턴들로만 시시각각 둘의 관계가 변했다

  • [독립출판물] 네 새벽은 언제쯤 괜찮아지려나 - 지민석 에세이

    14,800won

    14,800won

    시간이 훌쩍 지났어도 우리의 새벽은 여전히 새벽이겠죠. 새벽의 다른 말은 이러합니다. 먼동이 트려 할 무렵. 그리고 ‘오전’의 뜻을 이르는 말. 새벽이 지난 뒤 우리의 삶을 여전히 응원합니다. 부디 아프지 마세요. 몸도 마음도요.”

  • [독립출판물] 오늘을 잘 살아내고 싶어 - 채샘 에세이

    13,000won

    13,000won

    우리 모두는 이런 소문을 들어본 적이 있다. 볼드모트처럼 다들 알고 있지만, 모두가 쉬쉬하는 소문의 주인공인 그는 멀게는 당신의 직장 동료이거나 친구, 친척이며, 가깝게는 당신의 배우자, 자식, 혹은 형제이다.

  • [독립출판물] 아무도 모를 마음이 여기 있어요 - 강선희 에세이

    14,500won

    14,500won

    눈을 마주 보며 너에게 해주고 싶었던 말이 있어.’ 전하지 못해 아무도 모를 마음이지만 언제나 그 마음은 변치 않고 여기에 있었다고 말하고 싶었다.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 순간들, 다시는 만날 수 없는 사람들을 떠올릴 때면 마음이 허무하고 공허해졌지만 나는 이따금씩 누군가의 오랜 진심이 담긴 편지를 읽는 순간만큼은 꽤나 많은 채워짐을 받는 듯했다. 후회는 매번 늦지만 그 마음은 영원하며 귀한 것이니까.

  • [독립출판물] 금요일 퇴사 화요일 몽골 - 김슬기 에세이

    12,000won

    12,000won

    금요일에 퇴사하고, 화요일에 몽골에 갔습니다. 서울, 종로. 빽빽하게 들어서있는 빌딩 중 하나에 있는 큰 홍보 회사에서 말 그대로 '돈 걱정 없이 잘 살다'가 그만두고, 초원과 별 밖에 없는 몽골에 갔습니다. 보름간 몽골의 초원과 사막 이곳저곳을 헤맸습니다. 여행에서 마주한 낯섦과 나의 익숙한 것들에 대해 생각했고, 그 생각들을 꼼꼼하게 기록했습니다.

  • [독립출판물] 구겨진 편지는 고백하지 않는다 - 안리타 에세이

    10,000won

    10,000won

    어쩌면 서로를 바라보는 그 거리만이 사랑일지도 모른다 생각했 습니다. 가장 가깝고도 닿을 수 없는 가장 먼 곳에서 우리는 , 오늘도 사랑이라는 불가능을 쓰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1. 1
  2. 2
  3. 3
  4. 4
  5. 5
  • COMPANY : 도서출판 한국캘리그라피디자인센터 / 홍순두 센터장
  • EDITOR : 매거진꼴 / 양지민 편집장
  • BOOK STORE : 쓰다북스 / 손진영 작가
  • E-mail : vitaok@naver.com
  • CALL CENTER : 0502.612.7900
  • MALL ORDER LICENSE : 제2014-부산금정-0030호 [사업자정보확인]
  • BUSINESS LICENSE : 618-02-46500
  • ADDRESS : 부산광역시 금정구 금정로197(구서동) KCDC